subimg
 
 

 
 
 

0
91 5 3

  View Articles
Name  
   관리자 
Homepage  
   http://www.scenario.or.kr
File #1  
   2010_05_01_14;37;11_groupdn.jpg (133.4 KB)   Download : 524
Subject  
   [국가가부른다]이진매작가


출격 '국가가 부른다', 월화극 왕좌 되찾을까
| 기사입력 2010-05-03 14:38  
[OSEN=윤가이 기자] 활기찬 봄 날씨에 딱 어울리는 로맨틱 코미디 한 편이 안방극장을 찾아 온다.
4일 종영하는 KBS 2TV 월화드라마 '부자의 탄생' 후속작 '국가가 부른다'가 바로 그것. 야심찬 출사표를 던진 '국가가 부른다'팀은 3일 오후 2시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제작발표회를 갖고 주연배우 4인방 김상경 이수경 류진 호란이 참석한 가운데 작품 홍보를 벌였다.
'국가가 부른다'는 2009 KBS 미니시리즈 극본 공모전 우수상을 수상한 탄탄한 대본이 기대를 모으는 작품이다. 드라마 '결혼 못하는 남자'의 김정규 PD가 메가폰을 잡고 '아이엠 샘'의 이진매 작가, '탐나는 도다'의 최이랑 작가가 대본을 공동 집필한다. 작품의 타이틀롤은 김상경과 이수경. 김상경은 지난 2008년 대하사극 '세종대왕'의 선 굵은 연기를 내려놓고 2년 만에 완벽 변신한 캐릭터로 브라운관에 컴백하게 됐다. 이수경 역시 전작 '천만번 사랑해' 속 비련의 여인 분위기를 버리고 '생계형 여순경'이란 독특한 캐릭터로 돌아온다.
'국가가 부른다'는 '원칙주의자' 열혈 정보요원 고진혁(김상경 분)과 돈에 눈 먼 귀여운 여순경 오하나(이수경 분)이 사사건건 부딪히며 행복을 찾아나가는 로맨틱 코미디. 두 사람 외에도 '재벌 전문 배우' 류진과 정극 연기에 첫 도전하는 그룹 클래지콰이 멤버 호란 등이 출연해 작품을 맛깔나게 살려낼 예정이다.
KBS는 이 작품을 통해 잠시 내려왔던 월화극 왕좌 자리에 다시 올라서겠다는 포부다. 전작 '부자의 탄생'이 선전하며 월화극 1위 자리를 고수하던 중 뒤늦게 시작한 MBC '동이'에 밀려 2위로 떨어졌기 때문이다. '동이'가 1위를 달리고 있는 상황에 SBS 역시 '제중원' 후속으로 100억 대작 '자이언트'를 내보내면서 쉽지 않은 경쟁이지만 탄탄한 작품성으로 승부를 걸겠다는 각오다.
과연 월화극 왕좌를 되찾아 올 수 있을지, 대작 '자이언트'와 '동이' 틈바구니에서 얼마큼 선전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10일 밤 9시 55분 첫 방송.
issue@osen.co.kr
<사진> 김영민 기자 ajyoung@osen.co.kr
온라인으로 받아보는 스포츠 신문, 디지털 무가지 OSEN Fun&Fun, 매일 2판 발행 ☞ 신문보기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제보및 보도자료 osenstar@ose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rt by No
Sort by Subject
Sort by Name
Sort by Date
Sort by Readed Count
Sort by Voted Count
51
   [풍산개] 김기덕(5기) 각본,제작.

관리자
2011/07/12 8442 1841
50
   [고양이:죽음을 보는 두 개의 눈] 장윤미 작가

관리자
2011/07/06 8807 1820
49
   [강력반]허지영 작가

관리자
2011/06/08 8679 1894
48
   [로드넘버원]한지훈작가

관리자
2010/05/26 14666 3134
47
   [방자전]김대우감독

관리자
2010/05/13 12540 2804

   [국가가부른다]이진매작가

관리자
2010/05/03 13643 2777
45
   [웨딩드레스]유영아작가

관리자
2010/03/30 14721 3374
44
   [평행이론]한증애 작가

관리자
2010/03/30 13486 3174
43
   [걸프렌즈] 강석범 감독

관리자
2009/12/16 14048 3137
42
   [천하무적 이평강]박계옥 작가

관리자
2009/11/06 14037 3546
41
   [정승필실종사건]강석범 감독

관리자
2009/10/09 14031 3456
40
   [신데렐라맨]조윤영작가(14기)

관리자
2009/05/07 17138 3602
39
   [카인과 아벨]박계옥 작가(5기)

관리자
2009/02/11 16659 3810
38
   [키친] 이경의 작가

관리자
2009/02/11 17456 3891
37
   [로맨틱아일랜드] 강철우 감독(5기)

관리자
2008/12/17 13523 2843
36
   [달콤한 거짓말]유승희(24기)/ 박란(24기)

관리자
2008/11/28 15239 3263
35
   [기방난동사건] 유영아(14기)

관리자
2008/11/28 13683 2849
34
   [소년은 울지 않는다]한지훈(8기)/김상돈(16기)

관리자
2008/10/31 13754 3591
33
   [그남자의 책198쪽] 나현 (12기)

관리자
2008/10/27 12881 2925
32
   [비몽]김기덕(5기)감독

관리자
2008/10/07 13086 2808
[1][2] 3 [4][5]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Styx
   
 
Copyrignt ⓒ 1999 by Korea Scenario Writers Association
(04629) 서울시 중구 소파로 129 명지빌딩 301호
전화 02-2275-0566 / 팩스 02-2278-7202 / scenario@scenario.or.kr